컨텐츠상세보기

나는 가끔 내가 싫다가도 애틋해서 (커버이미지)
예스24
나는 가끔 내가 싫다가도 애틋해서
  • 평점평점점평가없음
  • 저자<투에고> 저 
  • 출판사위즈덤하우스 
  • 출판일2021-08-20 
보유 2, 대출 0, 예약 0, 누적대출 1, 누적예약 0

책소개

후회와 미련이 새벽을 삼켜도</br>수많은 아침이 너를 기다리고 있어</br></br>『나는 어른이 되어서도 가끔 울었다』로 20만 구독자의 마음을 사로잡은 작가, 투에고가 ‘나로 살아간다는 것’에 대한 진솔한 회고로 돌아왔다. 이 책은 뜨겁고 어설프고 연약했던 과거의 자신을 회상하며 쓴 3년간의 기록을 담고 있다. ‘가끔은 싫지만 여전히 애틋한 나’에 대한 그의 솔직한 기록엔 우리 모두의 어제와 오늘이 투영되어 있다. 지나면 아무것도 아닌 일에 하늘 무너진 듯 슬퍼하고, 시간 지나 별일 없었던 것처럼 지내다가도 가끔 사무치게 그리워하다, 상처받는 것이 두려워 점점 혼자에 익숙해지는, 싫다가도 애틋한 나로 살아가는 일에 대한 애환이 고스란히 담겨 있다. 작가는 그 길 끝에 서서 아파했던 만큼 성숙해진 목소리로 우리의 어제를 위로한다. 후회와 미련이 때때로 당신의 새벽을 앗아가더라도 슬퍼 말라고. 모든 일은 지나가고, 새벽의 아픔만큼 더 깊고 단단해진 당신을 내일의 아침이 기다리고 있다고.

저자소개

상처받은 자아와 치유하는 자아의 이중주. 혼자 있을 때 떠오른 수많은 영감과 생각을 글로 풀어내는 것을 좋아한다. 그렇게 적어 내려간 내 글로, 나와 다른 누군가의 마음을 위로하고 싶다. 그저 마음속에 묻어두는 것보다 훨씬 의미 있기 때문이다. 지은 책으로는 『나는 어른이 되어서도 가끔 울었다』, 『삶에 사람에 무뎌진다는 것』, 『익숙해질 때』 등이 있다.

Instagram @two_ego
Facebook @twoego77

목차

프롤로그_ 오래전의 나를 다시 바라보는 일</br></br>PART 1. 지나고 나면 아무것도 아니지만</br></br>인생이 통째로 하나의 꿈이라면</br>첫사랑</br>추억이 아름다운 이유</br>관계의 끝을 직감하는 순간</br>그때는 그랬다</br>스무 살</br>헤어진 그 다음 날</br>이 모든 걸 진작 알았더라면</br>있는 그대로를 본다는 것</br>과거에 살지 말 것</br>모두 지나간다</br>기억의 예술성</br>사람다움을 잃지 않는 일</br>유한한 믿음</br>어떤 위로는 독이 된다</br>내 안의 작은 불씨</br>성장하지 못하는 마음</br>어디선가 본 듯한</br>목을 축일 정도만</br>그때였으니 ‘우리’였던 거다</br>버티고 난 뒤에 알게 되는 것들</br></br>PART 2. 잊고, 잃고, 가끔 그리워하고</br></br>내일이 온다는 것을</br>미련한 미련</br>슬플수록 웃는 사람</br>함께했던 시간이 끝나면</br>그 시절의 우리는</br>나를 잠재우는 소리</br>무의식</br>잃어버린 동심</br>이별의 횟수가 많아지는 나이</br>슬럼프</br>혼자가 더 편한 이유</br>정해진 길과 내가 정한 길</br>그리움을 아는 사람만이</br>그때의 나를 생각하면</br>우울의 역사</br>말할 수 없는 슬픔</br>코로나 블루</br>내성</br>희망의 이면</br></br>PART 3. 혼자 있는 시간에 익숙해지면</br></br>인생은 항상 뜻대로 되지 않아요</br>세상에서 제일 슬픈 건</br>마음의 유통기한을 늘리는 법</br>베르테르의 슬픔</br>인연이라는 기적</br>비교의 끝</br>같은 기억을 공유한다는 것</br>븕은 실</br>삶이 우리를 갈라놓을지라도</br>고독 속에 있는 나를 바라볼 때</br>극도의 슬픔을 피하는 법</br>무언가를 잊어야 한다는 것은</br>정도를 지키는 삶</br>수많은 실패를 통해 깨달은 것들</br>고집과 고집</br>허상</br>의미 없는 습관들</br>새해 소망</br>확률을 높이는 일</br>달콤한 환상엔 꼭 그만한 위험이 따른다</br></br>PART 4. 나만은 나를 믿고 걸어가기로</br></br>나만은 나를</br>분노에 대하여</br>생은 아름답다는 말</br>내 마음속 수납장</br>그저 그렇게 살아도 괜찮아</br>뜨겁지 않아도 좋아</br>평정심</br>가치의 비례</br>당연히 모를 수밖에</br>유품</br>이성과 감성</br>인정하고 나니 편해진 것들</br>아침이 온다는 것</br>세월의 벽</br>내 감정의 날씨에 따라</br>기억의 방</br>버티는 것만으로도</br>다시 만난 어린 왕자</br>권태와 열망</br></br>에필로그_ 기억하되 연연하지 않기를

한줄 서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