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상세보기

아무튼, 여름 - 내가 그리워한 건 여름이 아니라 여름의 나였다 (커버이미지)
알라딘
아무튼, 여름 - 내가 그리워한 건 여름이 아니라 여름의 나였다
  • 평점평점점평가없음
  • 저자김신회 (지은이) 
  • 출판사제철소 
  • 출판일2020-05-29 
보유 2, 대출 0, 예약 0, 누적대출 24, 누적예약 0

책소개

『아무튼, 여름』
“내가 그리워한 건 여름이 아니라 여름의 나였다”

휴가, 수영, 낮술, 머슬 셔츠, 전 애인…
여름을 말할 때 우리가 이야기하는 것들

편집자 코멘터리


3년 전, 그러니까 ‘아무튼 시리즈’를 론칭할 때 한 신문사와 인터뷰를 한 적이 있습니다. “당신의 아무튼은 무엇인가요?”라는 기자의 마지막 질문에 저는 조금의 망설임도 없이 “여름입니다!” 하고 답했습니다. 네, 그만큼 여름을 좋아합니다. ‘봄여름가을겨울’ 중 상대평가가 아니라 ‘내가 좋아하는 것’의 절대평가입니다.

그러니 『아무튼, 여름』을 만들면서 많이 신났을 수밖에요. ‘혹시 작가가 내 속에 들어왔다 나간 건 아닐까?’ 싶을 만큼 공감되는 이야기들에 자주 빨간 펜을 내려놓고 내적 환호를 내질러야 했습니다. 이를 테면 이런 대목.
“초여름 어느 날, 체육 수업이 끝나자마자 운동장 세면대 수도꼭지를 틀면 와르르 쏟아지던 미지근한 물의 감촉을 아직 기억한다. 고1 여름방학 때, 보충수업이 끝났는데도 친구랑 헤어지기가 아쉬워 정류장에 선 채로 버스 한 대를 보내고, 또 한 대를 보내며 수다에 몰두하던 오후를 잊지 못한다. 뙤약볕이 내리쬐는 오후, 한강을 따라 뛰다가 입 밖으로 튀어나올 것 같은 심장을 움켜쥐고 숨을 고를 때 불어오던 산들바람, 하드 하나 입에 물고 한 손에는 맥주가 든 비닐봉지를 늘어뜨린 채 휘청휘청 걷던 자정 무렵의 퇴근길도 빼놓을 수 없다. 하루라도 빨리 어른이 되고 싶었던 나는 여름의 순간들과 함께 이만큼 자랐다.”

또 이런 대목도요.
“그 시절 내가 그리워한 건 여름이 아니라 여름의 나였다. 여름만 되면 스스로를 마음에 들어 하는 나, 왠지 모르게 근사해 보이는 나, 온갖 고민과 불안 따위는 저 멀리 치워두고 그 계절만큼 반짝이고 생기 넘치는 나를 다시 만나고 싶었다.”

공통점이 보이시나요? 이 책에서 김신회 작가는 환히 빛났던 지난여름의 기억을 불러오는 동시에 그 안에 깃들어 함께 성장해온 ‘나’를 발견하고자 애씁니다. 여름옷을 꺼내 입으며 타인의 시선에 신경 쓰는 내 몸에 대해 고민하고, 여름에 만나 사랑한 연인과 이별하면서 그동안 상대에게 맞추기 위해 잃어버린 진짜 내 모습과 마주하며, 이 책을 계약한 날 백화점 과일 코너에서 산 샤인머스캣을 먹으며 나한테 잘해주는 일의 중요함에 대해 생각하죠. 좋아하는 대상에 대한 예찬에 그치지 않고 무언가를 ‘애호하는 마음’과 그 마음이 가능케 한 작은 변화들을 가만히 들여다보는 일, 또 그러한 변화조차 기어이 여름의 공으로 돌리고야 마는 그의 지극한 여름 사랑에 제 보잘 것 없는 ‘여름부심’은 일찌감치 꼬리를 내리고 말았습니다.

다시, 여름입니다. 사상 유래 없는 코로나19 팬데믹 장기화로 일상의 많은 것이 바뀌고 있습니다. 어쩌면 지금껏 한 번도 경험하지 못한 낯선 여름과 만나게 될 우리에게 이 책은 말합니다. 늘 그러했듯 여름은 올해도 “담대하고, 뜨겁고, 즉흥적이고, 빠르고, 그러면서도 느긋하고 너그”러울 것이고, 그런 “여름을 즐기는 데 필요한 건 조건이 아니라 마음”이라고요. 여름의 문턱에서 이 책을 내게 되어 기쁩니다.

저자소개

전업 에세이스트. 더 오래 더 많이 쓰고 싶어서 규칙적으로 쉬고, 놀고, 운동한다.
『보노보노처럼 살다니 다행이야』, 『아무튼, 여름』 등 열세 권의 책을 썼고 『보노보노 인생상담』을 우리말로 옮겼다.

목차

이야기의 시작

? 여름은 힘이 세다



여름 한철 연애하기

? 플링



알중 아니고 옥중

? 초당옥수수



대한민국 비공식 지정 여름 음료

? 수입 맥주 만 원에 네 캔



입고 싶은 옷을 입는다는 것

? 머슬 셔츠



여름만 되면 엄습하는 패배감이 있다

? 수영



특별한 날에는 백화점 과일 코너에 간다

? 샤인머스캣



우리의 여름방학

? 호캉스



여름으로부터 온 사람

? 전 애인



하늘이랑 바다 빼면 없다

? 괌



나도 누군가에게 꼭 필요한 사람

? 식물



책은 일종의 안주다

? 혼술



평양냉면도 아니고 함흥냉면도 아닌

? 옥천냉면



여름을 완성하는 것

? 치앙마이



이런 예능을 기다려왔어

? <삼시세끼 산촌 편>



라라라 라라라라라 날 좋아한다고

? 덩굴장미



한고은 씨에게 이 영광을 돌릴게요

? 레몬 소주



발리에는 이모가 있다

? 사누르



일단 대자로 드러눕기

? 대나무 돗자리



최고의 생맥

? 낮술



결핍으로부터 시작된 여행

? 여름휴가



계절의 끝

? 근사한 추억 없이도 여름을 사랑할 수 있다

한줄 서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