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상세보기

우리는 이 별을 떠나기로 했어 (커버이미지)
알라딘
우리는 이 별을 떠나기로 했어
  • 평점평점점평가없음
  • 저자천선란, 박해울, 박문영, 오정연, 이루카 (지은이) 
  • 출판사허블 
  • 출판일2021-03-02 
보유 2, 대출 0, 예약 0, 누적대출 10, 누적예약 0

책소개

1908년, 2019년, 2021년….
시공간을 끊임없이 확장하는 여성 작가들은
강렬하고 불온한 바깥 세계를 상상한다


1908년 3월 8일, 미국의 한 열악한 작업장에서 화재가 일어난다. 화재로 숨진 여성 노동자들을 기리기 위해 미국의 노동자들은 궐기한다. 1975년, UN에서 세계 여성의 지위 향상을 위하여 UN에서는 당시 화재가 일어났던 3월 8일을 ‘세계 여성의 날’로 지정한다. 그 이후로도 여성들은 줄곧 투쟁하고, 쓰고, 사랑하고, 살아가며 자신들의 영역을 확장해 나간다. 2019년 두크리스티나 코크와 제시카 메이어가 역사상 처음으로 여성들만 참여하는 우주 유영에 성공한다. 또한 두크리스티나 코크는 여성으로서는 최초로 최장 기간 우주 유영 기록을 갖고 있기도 하다. 쓰고, 투쟁하고, 사랑하며, 살아가는 여성들의 이야기는 이제 지구에만 국한되어 있지 않다. 이 거대한 흐름에, 한국 SF의 가장 뜨거운 여성 작가 다섯 명이 동참하기로 했다.

2021년 3월 8일, 5명의 작가, 천선란, 박해울, 박문영, 오정연, 이루카는, 세계 여성의 날을 맞이하여 여성과 행성을 주제로 담은 앤솔러지 『우리는 이 별을 떠나기로 했어』를 출간한다.
시공간을 넘어 공명하는 여성들의 이야기, 자신의 영역에서 부단히 노력하고 나아가며 외연을 확장하는 여성들의 이야기는 지금의 한국의 여성 SF 작가들에게 어떤 영감을 주게 된다. 그리하여 다섯 명의 여성 작가들은 지구를 넘어선 ‘여성만의 우주, 여성만의 행성, 여성만의 이야기’를 다룬 앤솔러지를 기획하게 된다. 아마도 그들의 상상력을 모두 담기에는 이 지구가 너무나 좁을 테다.
천선란, 박해울, 박문영, 오정연, 이루카, 지금의 한국 SF계에서 가장 결정적인 이름을 호명하자면 바로 이들일 것이다. 『천 개의 파랑』과 『기파』로 한국과학문학상 장편 부문 대상을 수상한 천선란과 박해울, 마찬가지로 한국과학문학상 출신의 오정연과 이루카, 『사마귀의 나라』와 『지상의 여자들』로 각각 SF 어워드 대상과 우수상을 수상한 박문영. 지금의 한국 SF를 가장 뜨겁게 달구고 있는 그들은 모두 여성이다.
2021년 3월 8일, 세계 여성의 날을 맞아 나오는 앤솔러지 『우리는 이 별을 떠나기로 했어』는 이 여성 SF 작가들의 목소리를 오롯이 담고 있다.

지구 바깥으로 용기 있게 한 걸음을 뗀 여자들
그들은 우리가 머물 새로운 행성을 찾아 나선다


2019년 10월 19일, 두크리스티나 코크와 제시카 메이어가 여자들로만 이뤄진 팀을 꾸려 우주 유영에 성공했듯이 5명의 여성 작가들 또한 ‘상상력’이라는 재료를 통해 만들어진 ‘소설’이라는 우주복을 입고 끝없는 우주 항행을 시작한다. 3월 8일 여성의 날에 맞춰 출간된 『우리는 이 별을 떠나기로 했어』는 지구 바깥의 이야기를 끊임없이, 치열하게 상상해낸 이 작가들의 결과물이다. 그들은 각자 자신만의 행성, 혹은 자신만의 우주, 자신만의 외계 생물체 등을 상상하며 다채로운 이야기들을 펼쳐 보인다. 그리고 그것은 작가 자신의 이야기를 넘어, 지구를 살아가고 있는 여성들 모두의 이야기가 된다.
전쟁, 폭력과 혐오, 환경오염, 다자관계, 초고령사회 등 지금 이곳의 현실적인 문제들이 외계행성, 외계신호, 외계생물체, 테라포밍과 같은 외계의 상상력과 결합하며 그 외연을 확장한다. 이들은 지구와 인류 중심 사고에서 벗어난 외계 행성과 생명체를 상상하고, 양성 기준 ‘정상’ 프레임이 아닌, 다자관계, 인공지능, 외계행성, 외계생명체, 외계신호와의 소통과 관계를 기본형으로 제시한다.
천선란의 「뿌리가 하늘로 자라는 나무」는 지구에 침략한 외계 생물체와의 전쟁을 통해 삶과 죽음의 경계에 선 인간의 고독함을 그린다. 박해울의 「요람 행성」은 환경오염으로 더 이상 지구에서 살 수 없게 된 인류가, 제2의 지구 ‘요람 행성’을 개척하면서 맞닥뜨리게 되는 이야기를 다루고 있다. 박문영의 「무주지」는 다자관계와 공동양육을 중심으로 이뤄진 새로운 관계의 상을 제시하고, 오정연의 「남십자자리」는 초고령사회, 노년의 인생 제2막을 준비하는 양로행성에서의 일상을 따뜻한 문체로 그리고 있다. 마지막으로 이루카의 「2번 출구에서 만나요」는 ‘2번 출구’라는 가상의 공간을 통해 연대한 인공지능 ‘유니’와 외계물질 연구원 ‘알리’가 지구에 산재한 혐오와 폭력의 데이터를 정화해나가는 이야기를 몽환적인 문체로 그리고 있다.

지구에서 출발한 우리의 상상력이
‘소설’이라는 하나의 행성이 된다


★천선란 「뿌리가 하늘로 자라는 나무」
109일간 계속된 외계생명체와의 전투, 눈앞에서 사라진 전우, 이인은 전우를 애도하기 위해 전우가 마지막으로 사라진 장소로 향하고 그곳에서 지구상에 마지막으로 남은 외계 생명체를 목격한다. 이인은 그 외계생명체에게 ‘나나’라는 이름을 붙여주는데…

★이루카 「2번 출구에서 만나요」
외계신호 분석가인 엄마를 통해 자연스럽게 외계신호 연구원을 꿈꾸게 된 주인공 ‘알리’. 그러나 사춘기 시절 엄마와의 갈등을 빚고 서로를 이해하지 못하게 된다. 엄마가 죽은 후 그녀의 행적을 뒤쫓던 알리는 외계행성에서 보내온 메시지를 알아본 인공지능 ‘유니’와 ‘2번 출구’라는 가상의 공간에서 만난다. ‘알리’는 그동안 엄마가 지구에 산재한 폭력과 혐오의 데이터를 정화해왔음을 알게 되는데….

아득히 머나먼 저 다른 행성에서도
우리의 문장은 이어질 거라는 믿음


★박해울 「요람 행성」
지구를 대신할 요람행성을 테라포밍하러 홀로 떠난 개척자 ‘리진’, 리진은 그곳에서 새로운 생명체를 발견하고, 지구인들이 테라포밍을 통해 생명체를 무참히 죽이고, 생태계를 파괴하고 있다는 사실을 알게 된다. 선택의 순간 앞에서 리진은 고뇌하는데….

★박문영 「무주지」
다자연애, 폴리아모리, 공동 양육을 기반으로 만들어진 새로운 사랑의 땅 ‘무주지’. 자신만의 아이를 갖는 것이 금지된 두 클론 연음과 기정은 알파 센타우리 행성을 탐사하는 조건으로 아이 도영을 키울 수 있다는 제안을 받아들이고 지구를 떠난다. 그들은 새로운 행성을 개척하려다, 문득 자신들이 전혀 다른 행성에 불시착했음을 알게 된다.

★오정연 「남십자자리」
양로행성에서 휴머노이드들과 함께 ‘유사 일상’을 살아가는 노인 ‘해리’와 양로행성 휴머노이드 유지보수 관리 팀장인 ‘미아’의 이야기. 휴머노이드 유지 보수를 위해 노인들이 살아가는 양로행성에 출장을 온 미아는, 할머니 해리에게 마지막으로 행복한 기억을 남겨주기 위해 다른 행성으로의 여행을 결심한다. 한편 미아가 몸담고 있는 ‘워킹메모리’사에서는 양로행성의 노인들에게 치매 치료 신기술을 임상실험하려는 계획을 세우는데….

저자소개

소설·만화·일러스트레이션을 다룬다. 제1회 큐빅노트 단편소설 공모전을 통해 소설을 발표하기 시작했다. 《그리면서 놀자》, 《사마귀의 나라》, 《지상의 여자들》, 《3n의 세계》, 《주마등 임종 연구소》 등의 책을 냈고 공저로 《봄꽃도 한때》, 《천년만년 살 것 같지?》, 《우리는 이 별을 떠나기로 했어》 등이 있다. 제2회 SF어워드 중·단편 부문 대상, 제6회 SF어워드 장편 부문 우수상을 받았다. SF와 페미니즘을 연구하는 프로젝트 그룹 ‘sf×f’에서 활동 중이다.

목차

천선란, 「뿌리가 하늘로 자라는 나무」

박해울, 「요람 행성」

박문영, 「무주지」

오정연, 「남십자자리」

이루카, 「2번 출구에서 만나요」

한줄 서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