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상세보기

따님이 기가 세요 - 유쾌한 여자 둘의 비혼 라이프 (커버이미지)
알라딘
따님이 기가 세요 - 유쾌한 여자 둘의 비혼 라이프
  • 평점평점점평가없음
  • 저자하말넘많 (지은이) 
  • 출판사포르체 
  • 출판일2021-05-20 
보유 2, 대출 0, 예약 0, 누적대출 8, 누적예약 0

책소개

비혼! 비연애! 우리끼리 탄탄대로! 전격 페미니즘 에세이
유쾌하지만 가볍지만은 않은, 하고 싶은 말이 너-무 많아서!


구독자 16.5만 명, 누적 조회 수 830만 회에 달하는 여성 미디어 유튜브 채널 ‘하말넘많’을 운영하는 강민지와 서솔의 이야기를 담았다. 저자는 사회가 요구하는 여성성을 벗어던지고 자신들의 길을 개척해나가고 있다. 어릴 때부터 하말넘많이 될 싹을 보이며 자란 두 사람이 페미니즘 유튜브 채널을 운영하면서 겪었던 일은 물론이고 한국 사회에서 여성으로서 어떻게 ‘잘’ 살아갈 수 있을지에 대하여 고민한 흔적까지도 유쾌하게 전한다. 결혼이라는 제도권 안으로 들어가는 것만이 유일한 삶의 방법인 것처럼 홍보하는 한국 사회에서 비혼을 선언한 여성으로 살아가며 필연적으로 부딪힐 수밖에 없는 지점에 대해 말한다. 집을 구할 때는 불리한 조건으로 신혼부부와 경쟁해야 하며 훗날 나의 결혼식을 위해 축의금을 냈을 부모님에 대한 부담을 마음 한편에 안고 살아야 하는 현실을 가감 없이 전하되, 세상이 조금씩 달라지기를 바라는 마음으로 내디뎠던 발걸음을 보여준다. 주눅 들거나 포기하지 않고 나아간 발자취를 담은 이 책은 이 시대를 살아가는 수많은 여성들에게 위로가 되어줄 것이다.

세상의 중력을 거스르며, 남들이 뭐라 하든 우리 마음대로
더이상 할 말이 남지 않은 날이 올 때까지
우리가 하고 싶은 말 좀 해보겠습니다


‘기 센 여자’가 부정적인 의미로 통용되는 사회에서 ‘기 센 여자’로 자라게 된 자신이 좋다고 당당하게 말하는 저자의 모습은 사회의 시선에 쉽게 흔들렸던 우리에게 귀감이 된다. 저자는 어느 순간부터 스스로를 페미니스트라고 명명하지 않고는 살아갈 수 없음을 깨달았다고 말한다. 동시에 페미니스트가 되는 데에 특정한 자격이 필요한 것은 아님을 설명한다. 여성이라는 이유만으로 부당한 대우를 수없이 받았던 저자는 꾸밈노동을 벗어던지고 떠나는 여행인 ‘디폴트립’ 영상을 기획하는 등 “네가 예민한 것 아니야?” 같은 말들로 여성이 직면한 문제를 축소시키려는 사회에 하고 싶은 말을 다양한 방식으로 전한다. 자칫하면 무겁고 진지해질 수밖에 없는 주제이지만 저자는 유튜브라는 매체의 특성을 파악하여 유쾌하고 재미있게 풀어낸다. 페미니즘은 현대 사회를 살아가는 여성들의 삶에 너무도 가까이 맞닿아 있다. 이를 씩씩하고 경쾌하게 우리 삶으로 들여오는 하말넘많의 방식은 여성들이 자신의 목소리를 내는 일에 일조하고 있다. 더이상 세상에 할 말이 남지 않아 자연스럽게 채널이 소멸되면 좋겠다고 말하는 저자의 소망은 더딘 속도일지라도 멈추지 않고 서서히 실현되고 있는 듯하다.

모든 여성이 자신의 삶을 지킬 수 있도록
우리가 꿈꾸는 세상을 향해, 목소리와 야망은 더 크게!


저자는 총 9개의 도시에서 <하말넘많 토크 콘서트>를 진행하며 각 지역의 여성을 만나 여성들이 공통적으로 느끼는 ‘고립감’과 ‘외로움’에 대해 들었다고 말한다. 친구와 함께 유튜브 채널을 운영하는 저자는 함께하는 사람이 있다는 것만으로 얻게 되는 힘을 분명히 경험하고 있다. 그들이 채널을 운영하는 힘은 친구이자 직장 동료인 서로에 대한 신뢰를 바탕으로 하고 있기 때문이다. 그렇기에 그저 여성이 공감할 수 있는 콘텐츠를 만드는 것에만 그치지 않고, 그를 넘어서 어떻게 하면 자신들이 제공하는 콘텐츠를 소비하는 이들이 실질적인 도움을 얻어갈 수 있을지를 고민하며 여성 연대의 중요성을 설파한다. 또한 저자는 유튜브 채널과 함께 칵테일 바를 운영하는 등 직접 N잡러가 되어, 여성으로 살아가는 것이 쉽지 않은 시대에 여성의 가능성을 넓히는 모습을 보여준다. 다양한 일과 인연을 통해 계속해서 새로운 삶에 도전하는 하말넘많의 진솔한 이야기가 이 책을 읽는 모든 독자분들의 삶에 앞으로를 향한 기대감과 도전의식으로 도달하기를 바란다.

저자소개

강민지
어려서는 사진을 찍었고 조금 더 커서는 영화를 만들었다. 지금은 유튜브 영상, 그리고 다큐멘터리를 만들고 있다.

서솔
90년대생 여자로 태어나 하고 싶은 일도 많고 하고 싶은 말도 많은 사람으로 자랐다. 영상을 만들고 그래픽 디자인을 하다 음악에도 손을 대고 글도 쓴다. 무엇인가를 계속 만드는 사람으로서 다양한 삶의 경계를 넘나들며 경험치를 쌓고 있다.

목차

프롤로그 물음표에서 느낌표로



1. 왜? 물음표를 던지는 사람

따님이 기가 세요

맞고 다니는 애

정의의 사도를 만나다

어차피 결론은 서솔

똑딱이부터 드론까지



2. 여성을 위한 미디어를 만듭니다

하고 싶은 말이 너-무 많아서

전국 팔도 유랑기

인생샷 없는 인생 여행

뜻밖의 인생 공부

하고 싶은 말은 그냥 만들어지지 않는다

밥 청년의 식단 일기

못 먹어도 GO

서류와의 전쟁

전국구 맨땅 헤딩

올 게 왔다

휴식이 필요해

3주간의 휴가



3. 전국 비혼 궐기 대회

인생은 땅따먹기

천에오십반지하

비혼 여성 경제백서

내 인생의 동반자 전동 드라이버

엄마, 나는 결혼 안 해

집에서 과로하다

그게 마음에 안 들면, 내가 하면 돼

돈이 뭐길래

이왕이면 1종

꼭 야망이 있어야 하나요?

가짜 권력



4. 우리는 함께 내일로 간다

렌더링 100%

내가 놓쳤던 마이크

말하기 전에 생각하는 세상

가능하다면 부업을 만드세요

N잡을 가진다는 것

동료가 되다

혼자여도 좋지만, 함께라면 더 좋다



에필로그 말 많은 여자들이 말을 줄이며

한줄 서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