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상세보기

휴가 갈 땐, 주기율표 - 일상과 주기율표의 찰떡 케미스트리 (커버이미지)
알라딘
휴가 갈 땐, 주기율표 - 일상과 주기율표의 찰떡 케미스트리
  • 평점평점점평가없음
  • 저자곽재식 (지은이) 
  • 출판사초사흘달 
  • 출판일2021-12-06 
보유 2, 대출 0, 예약 0, 누적대출 6, 누적예약 0

책소개

“세상의 모든 문제에 대해서 일단은 화학적인 해답을 찾을 수 있었다.”
화학을 사랑한 괴물 작가가 들려주는 원소 이야기


오늘 마신 매실주의 새콤한 맛이 130억~140억 년 전에 생긴 수소의 맛이라고?
놀이공원에서 재미로 들고 다니는 헬륨 풍선을 더는 못 보는 시대가 올 수 있다고?
플루오린으로 핵무기를 만들 수도 있고 부침개를 부쳐 먹을 수도 있다고?
휘황찬란한 도시의 밤거리에서 네온사인이 사라져 간다고?
소듐이 몸에 해롭다는데 우리 혀는 어째서 짠맛을 좋아하는 걸까?
푹신한 의자가 있는 기차를 타고 여행할 수 있는 건 인 덕분이라고?

알고 보니, 먹고 마시고 노는 일은 주기율표와 찰떡궁합이었다!

어디에 있고 무엇에 쓰는지도 모른 채 학창 시절에 이름만 외웠던 원자들이 도대체 어떤 것인지, SF 소설가이자 공학박사인 곽재식 작가가 생활 밀착형 이야기로 쉽고 재미있게 파헤쳤다. 화학은 재미없다는 편견을 가진 채 학창 시절을 마친 어른들도, 지금 화학이 어렵게만 느껴지는 학생들도, 곽재식 작가의 이야기에 귀 기울이다 보면 화학의 세계가 얼마나 매력적인지 알게 될 것이다.

“세상 모든 것은 원자로 이루어졌고,
화학은 그 모든 것을 어떻게 만들고 분해하고 고칠 수 있는지
따져 볼 수 있는 기술이었다.” - p.7 ‘시작하며’ 중에서


학창 시절에 한 번쯤 외워 봤을 주기율표. 교과서에 실려 있으니까, 시험 문제로 자주 나오니까 일단 외우고 봤던 원자들의 이름과 기호. 고등학교를 졸업한 지 한참 지난 사람도 ‘주기율표’ 하면 자동으로 “수, 헬, 리, 베, 붕, 탄, 질, 산……” 하고 읊조릴 정도로 익숙하기까지 하다. 그런데 그 원자들은 도대체 무엇이며 어디에 있고 또 무슨 일에 쓰일까?

《휴가 갈 땐, 주기율표》를 쓴 곽재식 작가는 대학에서 화학을 전공하고 학교를 졸업한 뒤로 화학업계에서 일하기 시작해 얼마 전까지도 화학 회사에 다녔다. 그런데 정작 학창 시절에는 화학을 별로 좋아하지 않았다고 한다. 화학은 그저 시험에 대비해 낯선 기호와 규칙들을 따져 가며 왜 하는지도 모르는 실험의 결과를 기억해야 하는 과목일 뿐이었다. 그런데 몇 가지 우연이 겹쳐 화학을 직업으로 삼게 됐다. 신기하게도 중고등학교 때는 별로 좋아하지도 않았던 화학을 막상 실생활이나 일을 통해 하나씩 자세히 접하다 보니 그렇게 재미있을 수가 없었다고 한다. 세상의 모든 문제에 대해서 일단은 화학적인 해답을 찾을 수 있었다고 곽재식 작가는 이야기한다.

학창 시절 화학 교과서에 별 재미를 못 느낀 사람은 곽재식 작가만이 아닐 것이다. 그리고 많은 사람이 화학은 어렵고 재미없다는 편견을 가진 채 학교를 졸업했을 테고, 그 뒤로는 대부분 화학에 관한 오해를 풀 기회가 없었을 것이다. 알고 보면 화학만큼 다채롭고 환상적인 세계도 없는데 말이다! 《휴가 갈 땐, 주기율표》는 바로 그런 이유에서 출발한 책이다. 교과서에 이름만 간단히 소개된 그 원자들이 주변 어디에 있는지, 어떻게 해서 지금과 같은 이름을 얻었는지, 원자마다 어떤 성질이 있고, 어디에 쓰이는지 설명하는 내용으로 책을 엮었다. 원자 하나하나에 얽힌 이야기를 읽어 나가다 보면 어려운 화학 교과서 때문에 생긴 편견이 시나브로 사라진다.

화학은 우리가 매일 먹는 음식부터 병을 낫게 하는 약, 현대인이 한시도 손에서 놓지 않는 스마트폰 속 배터리와 반도체, 나아가 먼 우주로 로켓을 쏘아 올리는 일에도 빠지지 않는다. 무엇보다 생명체가 탄생해서 살아가는 과정 자체가 온갖 화학반응의 연속이라고 할 만큼, 지금 이 순간에도 우리 몸속에서는 다채로운 화학반응이 연달아 일어나고 있다. 《휴가 갈 땐, 주기율표》는 우리를 둘러싼 세계에서 원자들이 어떻게 활약하는지 흥미진진하게 펼쳐 보인다. 원자에 관한 책, 화학에 관한 책이라고 하면 낯선 과학 용어가 가득할 것 같지만, 이 책에는 어려운 용어는 물론 화학식 하나 등장하지 않는다. 그 대신 작가 특유의 기발한 상상력과 재치 있는 비유로 독자들이 원자의 세계를 쉽고 편안하게 들여다볼 수 있도록 안내한다.

특히 작가는 화학물질이라고 할 수 있는 것들이 언제나 항상 우리 곁에 있다는 것을 책 속에서 느끼게 해 주고 싶어서 모든 원소를 먹고 마시고 노는 일과 연관 지어 이야기를 풀어나간다. 그러다 보니 작가의 경험담이나 그냥 재미 삼아 떠올릴 만한 이야깃거리가 원소 이야기 사이사이에 조금씩 섞여들었다. 과학 지식뿐 아니라 역사와 야사, 현대의 각종 뉴스는 물론 작가의 경험담과 상상 속 이야기까지 종횡무진 누비다 보면 곽재식 작가를 왜 ‘괴물 작가’라고 부르는지 알게 된다. TV에 나와서 “궁금할 수 있잖아요?”라고 외치던 모습 그대로, 궁금한 게 많아서 하나씩 알아 가다 보니 어느샌가 그 자신이 백과사전이 되어 버린 것 같기도 하다. 《휴가 갈 땐, 주기율표》에도 괴물 작가라는 수식어가 아깝지 않은 다양한 이야기를 담았다. 화학을 전공하고 화학업계에서 오래 일하며 쌓은 지식뿐 아니라, 작가의 남다른 화학 사랑과 다채로운 상상력까지 두루 느낄 수 있을 것이다.

저자소개

공학박사, 작가. 카이스트에서 원자력 및 양자 공학 학사 학위와 화학 석사 학위를, 연세대학교에서 공학박사 학위를 받았다. 화학업계에서 일하면서 여러 권의 책을 썼다. MBC에서 영상화된 단편 소설 〈토끼의 아리아〉를 필두로 《지상 최대의 내기》, 《신라 공주 해적전》, 《가장 무서운 이야기 사건》, 《ㅁㅇㅇㅅ》 등의 소설을 썼고 글 쓰는 이들을 위한 책 《항상 앞부분만 쓰다가 그만두는 당신을 위한 어떻게든 글쓰기》, 한국 전통 괴물을 소개하는 책 《한국 괴물 백과》, 과학 교양서 《괴물×과학 안내서》, 《곽재식의 세균 박람회》, 《곽재식의 미래를 파는 상점》, 《곽재식의 아파트 생물학》 등 분야를 넘나들며 다양한 책을 썼다. MBC 〈심야괴담회〉, tvN 〈다빈치노트〉 등 대중매체에서도 활약하고 있다.

목차

시작하며



1. 수소와 매실주

2. 헬륨과 놀이공원

3. 리튬과 옛날 노래

4. 베릴륨과 보물찾기

5. 붕소와 애플파이

6. 탄소와 스포츠

7. 질소와 목욕

8. 산소와 일광욕

9. 플루오린과 아이스크림

10. 네온과 밤거리

11. 소듐과 냉면

12. 마그네슘과 숲

13. 알루미늄과 콜라

14. 규소와 선글라스

15. 인과 기차 여행

16. 황과 긴 산책

17. 염소와 수영장

18. 아르곤과 제주도

19. 포타슘과 바나나

20. 칼슘과 전망대



참고 문헌

한줄 서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