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상세보기

이대로는 안 되겠다 싶은 순간 정리를 시작했다 (커버이미지)
알라딘
이대로는 안 되겠다 싶은 순간 정리를 시작했다
  • 평점평점점평가없음
  • 저자윤선현 지음 
  • 출판사인플루엔셜(주) 
  • 출판일2018-11-28 
보유 1, 대출 0, 예약 0, 누적대출 17, 누적예약 2

책소개

★ 국내 1호 정리컨설턴트 ★ 20만 부 베스트셀러《하루 15분 정리의 힘》의 저자
★ 웹툰 & KBS2 드라마 <당신의 하우스헬퍼> 실제 모델
★ 정리컨설턴트 윤선현이 10년 가까이 타인의 집을 정리하며 깨달은
미니멀리즘, 심플라이프보다 중요한 것들에 대하여


“불필요한 것들을 버리고
소중한 것들로만 인생을 채우세요.
당신의 인생을 사랑하는 가장 쉬운 방법입니다.”

대한민국에서 ‘정리컨설턴트’라는 직업을 처음 만든 사람, 윤선현. 10년 가까이 타인의 집을 정리해온 그가 정리하며 사는 삶이 필요한 이유와 정리가 만든 행복에 대해 차분하게 써내려간 신간 《이대로는 안 되겠다 싶은 순간 정리를 시작했다》를 출간했다. 그에 의하면 정리는 미니멀리즘과 심플라이프, 혹은 트렌디한 누군가의 SNS 속 말끔한 모습을 의미하는 것이 아니다. 그는 정리를, 오롯이 자신의 일상에 대해 깊이 생각하고 스스로 만드는 “유동적인 질서이자 지속적인 삶의 절학”이라고 정의한다.
정리컨설턴트 윤선현이 대한민국 2,000여 곳의 집을 정리하며 경험하고 깨달은 것들을 읽다 보면 내 인생을 꼭 필요한 것들로만 채우는 기술, 내 삶에 어울리는 정리 방식을 찾는 방법을 넌지시 깨닫게 된다. 그리고 바로 그 지점에 우리가 그토록 찾아 헤매던 행복하고 충만한 인생 설계의 비결이 담겨 있다.

■ “집이 좁아서? 식구가 많아서? 정리가 안 되는 집들은 이유도 제각각이다!”
― 정리컨설턴트 윤선현이 발견한, 정리의 ‘안나 카레니나 법칙’


‘돈을 내고 전문가에게 집 정리를 맡긴다’는 아이디어가 국내에 상륙한 지 어느 덧 10년 가까운 시간이 지났다. 대한민국 전역을 오가며 정리컨설팅과 정리 주제의 강연을 열정적으로 펼쳐온, 국내 1호 정리컨설턴트 윤선현의 신간 《이대로는 안 되겠다 싶은 순간 정리를 시작했다》이 출간됐다.
전국 2,000여 곳의 집을 정리하면서 저자는 수많은 공간과 인생을 경험했다. ‘사는 곳을 보면 인생이 보인다’는 말을 실감하는 순간이었다. 대체로 정리가 안 되는 집들은 저마다 까닭이 있었다. 식구가 많아서, 집이 좁아서, 깔끔한 수납용품이 없어서 등 다채로운 이유들이었다. 인상적인 집들도 많았다. 설거지가 귀찮아서 그릇마다 비닐을 씌운 채 식사를 하는 집부터 전망이 탁 트인 고급 아파트에 살지만 넘쳐나는 잡동사니가 채광을 모두 막아버린 집, 수년 전 이삿짐센터 직원들이 놓고 간대로 불편한 가구 배치를 견디며 사는 집까지….
세계적인 대문호 톨스토이의 고전 《안나 카레니나》는 이런 구절로 시작한다. “행복한 가정은 모두 비슷한 이유로 행복하지만, 불행한 가정은 저마다의 이유로 불행하다.” 그런데 저자에 따르면, 속칭 ‘안나 카레니나의 법칙’이 집 정리에도 적용된다. 실제로 많은 집들을 다니다 보니, “정리된 집들은 모두 비슷한 이유로 정리가 되지만, 정리가 안 된 집은 저마다의 이유로 정리가 안 된다”는 결론에 이르렀던 것. 정리가 잘 된 집에는 꼭 필요한 물건들만 놓여 있고, 군더더기가 없었다. 정리를 잘 하는 사람들에게 어떤 물건을 버리지 않는 이유를 물으면 오직 “자주 쓰니까요”라는 대답뿐이더라는 것이다.

■ “내 물건 중에 꼭 필요한 걸 모른다는 건, 내 삶에서 중요한 걸 잊고 산다는 의미”
― 10년 가까이 타인의 집을 정리하며 알게 된, 정리 잘하는 사람들의 공통점


고대 철학자 에피쿠로스는 ‘우리를 불안하게 만드는 것은 사물에 대한 우리의 견해’라고 말했다. 쓰지 않는, 당분간 쓸 시간도 없는 물건을 버리지 못하는 이유에 대해 정리컨설턴트 윤선현은 물건 그 자체의 본질이나 쓰임새 때문이 아니라, 우리가 물건에 부여한 ‘관념’ 때문에 버리지 못하는 것이라고 지적한다. ‘선물 받은 거니까’, ‘추억이 담긴 물건이니까’, ‘언젠가 쓸 거니까’, ‘비싸게 주고 산거니까’처럼 말이다.
그러나 정리를 잘하는 사람들은 버려야 할 물건과 버리지 말아야 할 물건을 지체 없이 구분하며, 집에 있는 물건들을 자주 꺼내 보며 자신이 소유하고 있는 물건들의 ‘재고 파악’을 한다. 자신의 삶에 필요한 물건들의 ‘우선순위’를 알고 있으며, 그 속에서 자기 삶의 방향성을 명확하게 인식한다. 무엇보다 남들이 정해놓은 질서가 아닌, 자신의 일상에 근거한 지속가능한 정리 방법과 철학을 가지고 있었다.
정리를 하다보면 집 안에 쌓인 물건을 어디에 둘지, 어떻게 쓸지, 아니면 버릴지를 ‘선택’함으로써 자신이 살아온 과거뿐 아니라 어떤 삶을 살아야 할지 돌아보게 된다. 그리고 정리를 하면 할수록 내가 어떤 사람인지, 내가 바라는 삶은 어떤 것인지 삶의 방향까지 명료해진다. 저자가 정리를 ‘인생 설계’라고 말하는 까닭이다.

■ 정리는 테크닉이 아니라 인생 설계, 꼭 필요한 것들로만 인생을 채우는 기술
― 미니멀리즘, 심플라이프가 아닌, 각자의 인생에 어울리는 지속가능한 질서를 찾아야


우리 모두는 유한한 시간과 공간 속에서 살아간다. 그러나 경제 활동을 지속하는 한 우리는 계속해서 무언가를 만들고 사들인다. 당연히 쓸모없고 필요 없는 것들을 버릴 수밖에 없다. 정리를 잘하고 사는 사람들은 그 한계 속에서 물건의 우선순위를 정하고 필요 없는 것들을 버려 ‘꼭 필요한 것들’로만 인생을 채운다.
페이스북의 창업자 마크 주커버그는 세계적 부호에 해당하지만 그의 집 옷장에는 ‘회색 티셔츠 20장’만 걸려 있다고 한다. ‘중요한 일 이외에는 선택할 때의 에너지를 소비하고 싶지 않아 단순하게 산다’는 그의 말이 인상적인 것은 바로 심플한 옷장, 더 나아가 정리된 삶이 스트레스에서 벗어나게 할 뿐만 아니라 더 중요한 일에 시간을 쓰게 해주기 때문이다. 자신의 인생에 어울리는 정리 방식을 선택하는 사람들은 본질적으로 자신이 가지고 있는 물건과 삶에 대해 진지하게 고민해본 사람들이다.
그런데 자신만의 정리 방식을 정하는 데 있어 중요한 사실은 결코 ‘타인의 방식’을 제 몸에 맞출 일이 아니라는 것이다. 일본과 미국을 중심으로 전 세계로 뻗어나간 미니멀리즘과 비우는 삶에 대한 열풍과 추종은 이미 많은 실패 사례를 남겼다. 정리는 어디까지나 내 일상과 소비 습관, 가치관을 토대로 찾아내야 하는 나만의 유동적인 질서다. 미니멀라이프를 시도했다가 며칠 만에 ‘도로아미타불’이 된 사연, 정리를 위해 쇼핑한 수납용품이 도리어 짐이 된 사례들이 이 책에 즐비한 것은 이 간단한 진리를 외면한 결과일 것이다.

■ “두 발이 동일한 땅을 딛고 서 있어도, 혁명은 조용하지만 분명하게 찾아온다”
― 평범한 직장인에서 국내 1호 정리컨설턴트가 되기까지, 정리가 만든 인생의 변화들


아시아의 피터 드러커라 불리는 세계적 경영학자 오마에 겐이치가 “인간을 바꾸는 방법은 세 가지뿐이다. 시간을 달리 쓰는 것, 사는 곳을 바꾸는 것, 새로운 사람을 사귀는 것”이라고 말했다. 평범한 직장인으로 살면서 매달 마감 기한을 넘기기 일쑤이고, 크고 작은 실수들을 남발하던 저자의 삶도 시간을 달리 쓰면서 조용하지만 분명하게 달라지기 시작했다. 시간 관리와 인생 정리에 대한 몇 권의 책을 만나 책상 위를 정리하고, 서랍을 정리하고, 컴퓨터 업무 폴더를 정리하는 것으로 시작된 인생의 ‘혁명’. 정리는 동일한 환경 속에서도 그에게 이제껏 없었던 미래를 열어주었다.
이제는 명실공히 정리 분야를 대표하는 전문가인 그가 평소에 가장 많이 받는 질문은 “정리를 어려워하는 이들이 오늘부터 당장 실천하면 좋은 정리법은 무엇인가요?”이다. 한동안은 “일단 버리세요. 정리의 시작은 버리기입니다”라고 대답했지만, 이제는 그렇게 조언하지 않는다. 버린다는 것이 어떤 이들에겐 생각보다 어려운 일이라는 것을 수년 간의 컨설팅으로 깨닫게 되었기 때문이다.
그의 조언은 딱 세 가지이다. “첫째, 당분간은 사지 마세요. 둘째, 집에 무엇이 있는지 보세요. 셋째, 있는 물건을 잘 써보세요.” 결국 정리는 버리기 위한 것이 아니라 ‘잘 쓰기 위한’ 행위다. 어쩌면 너무도 단순하고 쉬운 변화, 그 혁명의 첫 걸음이 당신에게도 시작되기를 바란다. 어떤 목적과 가치를 위해 사는 것이 최선의 삶인지 혼란스럽다면, 좀처럼 내가 내 삶의 주인이 아닌 것 같다면 이 책을 여는 일이 그 ‘변화의 시작’이 될 수 있다.

저자소개

대한민국 1호 정리컨설턴트. 평범한 직장인으로 살다가 자신의 일상을 바꾼 정리의 힘을 세상에 소개하기로 마음먹고 정리컨설팅 사업을 시작했다. 10년 가까이 전국을 다니며 2,000여 건 이상의 컨설팅을 하는 동시에 수많은 정리컨설턴트들을 양성하고 있다. 현재는 명실공히 대한민국에서 가장 유명한 정리컨설턴트로서, 매년 직장인, 주부, 대학생 등을 대상으로 200여 회 이상의 강연을 다닌다. 2018년 방영한 드라마 KBS2〈당신의 하우스헬퍼〉의 캐릭터 자문을 맡았으며, 동명의 원작 웹툰은 그를 작중 롤 모델로 삼아 현재 시즌 4까지 인기리에 연재 중이다.

그의 인생을 바꾼 정리 노하우를 소개한 첫 책 《하루 15분 정리의 힘》은 출간과 동시에 ‘정리 열풍’을 일으키며 베스트셀러에 등극, 현재까지 20만 명이 넘는 독자들이 읽었다. 이후 《관계 정리가 힘이다》, 《부자가 되는 정리의 힘》, 《아이의 공부습관을 키워주는 정리의 힘》 등의 책을 펴냈다.

윤선현 페이스북 http://www.facebook.com/sunhyun.yoon
정리력 카페 http://cafe.naver.com/2010ceo
(주)베리굿정리컨설팅 홈페이지 http://verygoodlife.kr

목차

추천의 글 _ 친애하는 맥시멀리스트 엄마를 떠올리며
프롤로그

PART 1
인생에 정리가 필요한 까닭

혁명은 그렇게 조용히 시작됐다 / 퇴근하듯 퇴사했다 / 정리를 해야 꿈도 보인다 / 완벽하지 않은 질서가 좋다 / 정리는 고민하지 않는 것 / 행복해질 시간, 더 이상 미루지 않기를 / 왜 그렇게 살았나 싶습니다 / 삶의 마디마디에 집중할 시간을 얻다 / 우리의 인생에 정리가 필요한 이유

PART 2
정리 잘하는 사람들의 비밀

안나 카레니나의 법칙 / 완벽에 대한 재정의가 중요하다 / 정리와 다이어트의 공통점 / 정리는 결과가 아니라 과정이다 / 새로운 계절을 맞이하다 / 사는 곳을 보면 인생이 보인다 / 컬렉션 vs. 셀렉션 / 나를 위한 꼭 필요한 사치 / 정리는 수납이 아니다 / 정리를 익힌다는 것의 의미 / 정리는 의식이다

PART 3
꼭 필요한 것들로만 인생을 채우는 방법

좋은 물건은 떠나야할 때를 안다 / 이미 있는 것을 널리 이롭게 쓰기를 / 안 쓰는 물건에 대한 비용 / 버릴 때는 미련 없이 / 문제는 ‘큰 물건’이다 / 추억의 물건이 발목을 잡을 때 / 비우는 것도 습관이다 / 잡동사니의 역습에서 벗어나기 / 가상 쇼핑과 정리 정거장 / 창고의 재발견 / 가족의 의지를 불태우는 법 / 볼 때마다 기분 좋아지는 집 / note _ 더 알고 싶은 이들을 위한 정리 Q&A

PART 4
정리하는 삶을 생각하다

비우는 삶에 대하여 / 아내와 정리 / 한 지붕 세 가족 / 지금, 여기, 우리 / 버리는 것보다 중요한 것들 / 필요의 유혹 / 자발적 가난 / 어머니의 물건 정리 / 마지막을 준비하는 정리 / 마음의 평화를 위하여 / extra note _ 윤선현의 물건 정리 원칙

한줄 서평